철학 또는 지혜의 사랑이라고 하는 것은 추상적인 것이 아니다. 철학은 삶을 더 잘 이해하고 개인 스스로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속에서 더 잘 살 수 있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

우리 모두의 내면은 심오하지만 때로는 내면을 들여다 보기를 두려워한다. 이건 마치 내면의 바다 속에 있는 보물을 가지러 다이빙하는 것과 같다. 숨이 막히거나 강한 해류에 휩쓸리거나 위험한 생물과 마주치는 등의 위험 때문에 다이빙을 하기 위해서 큰 용기가 필요한 것처럼 내면을 보는 것도 큰 용기가 필요하다.

철학을 연습한다는 것은 이렇게 내면을 들여다보는 것 뿐만 아니라 실천도 함께 하는 것이다. 철학을 정말 내 것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내면과 외적인 실천 모두를 연습해야 한다. 음악을 익히든 식물을 키우든 간에 무언가를 배우기 위해서는 연습을 해야 하는 것처럼 철학 또한 연습이 필요하다.

주요 원칙들

철학연습은 다음 원칙들을 기초로 한다.

  • 철학연습을 통한 본인의 점진적인 발전과 통달 –  내면으로 깊이 들어갈수록 점점 더 차분해진다. 우리가 자신이 누구인지 알게 되면 조금 더 안정적이고, 자연스럽고, 덜 방어적이게 되므로, 자기이해는 자신감으로 이어진다.
  • 인류를 위한 진실된 배려 –  진실된 배려를 함양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우선 우리가 고유하지 않다는 것을 깨달은 다음에 인류가 직면한 도전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 우리는 다른 사람들이 존재하고 그들이, 말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우리를 비추는 거울이라는 것을 볼 필요가 있다.  다른 사람들도 사랑받고 싶은 욕구가 있고 자신감이 부족하기 때문에 두려움과 공격성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다. 우리 모두는 인류의 구성요소로서 연결되어 있다.
  • 외모 그 이상을 본다. 철학자는 타인의 존재와 우주의 존재, 사람, 국가와의 접촉을 확립하려고 노력한다. 그는 사물과 사람의 정체성, 그들을 다르게 만드는 요소, 각 사람의 가장 좋은 점을 찾으려고 노력한다.

철학의 첫 번째 목표는 삶의 갈등을 수용하고 대처할 수 있게 해주는 자신감을 개발하는 것이어야 한다. 누군가에게 자신감을 줄 수는 없다. 자신감을 생기게 하는 알약은 없다. 그 알약은 본인에 의해 만들어질 수 있지만 스스로가 직접 만들어야 한다. 뉴 아크로폴리스의 설립자인 호르헤 엔젤 리브라가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가르침의 실천은 우리를 가르치는 사람이 아니라 우리 자신에게 달려 있습니다.”

영어 원본

Photo by StockSnap from Pixab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