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피에르 풀랑은 1976년 파리에서 20살의 나이로 사진가로서의 모험을 시작했습니다. 당시 그는 낮 동안은 거리 사진을 찍는 데 열중했고 밤에는 택시 기사로 일했습니다. 10년 후 이상주의에 눈을 떠 이스라엘에 왔을 때 그는 실용 철학 학교의 현지 센터를 설립했습니다. 그게 바로 “뉴 아크로폴리스”입니다. 피에르는 그때까지 아마추어 사진가로서 수 년간 쉬지 않고 사진을 찍었습니다. 새로 싹튼 철학에 대한 열정을 좇아가면서도 사진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현재 풀랑 씨는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강의와 워크샵을 진행하면서 철학에 대한 사랑을 사진과 함께하고 있습니다. “제게 있어 철학은 삶의 의미를 알려주는 존재입니다. 그리고 예술은 이 의미에 한 발짝 더 다가가기 위해 선택한 수단입니다.”
www.photos-art.org/
건강, 조화, 그리고 균형

갈 마토키 (뉴아크로폴리스 한국) 지음 김도혜 옮김

건강, 조화, 그리고 균형
오늘날의 현대 사회에서 많은 사람들은 건강에 대해 걱정합니다. 특히나 겨울에는 병원에 가는 것이 아주 흔한 일이 되었죠. 이처럼 우리는 건강한 삶을 원합니다. 하지만 정확히 “건강하다”라는 것은 무엇인가요? 많은 사람들이 아마도 “기분이 좋을...

더보기
The Challenge of Change

Article By Gilad Sommer

The Challenge of Change
You Cannot Step Into the Same River Twice” – Heraclitus One of our main challenges as human beings is to grasp the continuous and constant change everything goes through. Everything evolves. Some things change more slowly, others more quickly, but nothing remains the same, even for one second. People change, society changes, the world...

더보기
Ethics first!

Article By Sabine Leitner

Ethics first!
On Wednesday 14 June, in the early hours of the morning, a fridge freezer exploded in a flat on the fourth floor of the 24-storey Grenfell tower block in London and caused a fire. Although fire crews arrived within 6 minutes of the alarm being raised, the fire had by then spread to the outside and within a short time the whole tower block was...

더보기
Quality of Life
Quality of Life
As a logical consequence of the demands of our technological civilization, which is based on the quality and performance of its products, people have finally begun to look at the human being as the main factor in any model of civilization, whether technological or...

더보기
Keep calm and get going!

Article By Sabine Leitner

Keep calm and get going!
What a year 2016 has been. Even more unpredictable than 2015 (who would have predicted the mass migration that saw almost a million migrants enter Germany alone?) and perhaps a sign that 2017 will follow in the same vein. It has been variously called “momentous”, “the year of revolution”, “the year in which Westerners...

더보기
Page 2 of 3123